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조태열 외교부 장관, 제2해상전투단 국군장병 위문 및 천안함 46용사 추모비 참배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1/29 [19:52]

조태열 외교부 장관, 제2해상전투단 국군장병 위문 및 천안함 46용사 추모비 참배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1/29 [19:52]

▲ 조태열 외교부 장관, 제2해상전투단 국군장병 위문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조태열 외교부 장관은 1월 29일 경기도 평택시 제2함대 제2해상전투단을 방문하여 국군장병을 위문하고 위문금을 전달했다.

조 장관은 김경철 2함대사령관(소장)과 이구성 제2해상전투단장(준장)으로부터 부대에 대한 설명을 듣고 국토방위를 위해 헌신하는 제2해상전투단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특히, 조 장관은 “설을 앞두고 우리나라의 최전방 해역에서 엄동설한의 날씨 속에서 밤낮없이 국가 수호를 위해 애쓰는 우리 장병들을 격려하기 위해 왔는데, 오히려 제가 더 힘을 얻고 가는 것 같다”며, 외교는 강력한 안보가 뒷받침될 때 성과를 거둘 수 있는 것이기 때문에 외교부 장관으로서 특별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제2해상전투단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수호하는 주력 전투부대로, 서해와 수도권 방어에 중추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대특수전부대작전(MCSOF) 등 다양한 한미 연합 해상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이번 조 장관의 방문은 NLL 인근에서 북한의 도발이 계속되는 엄중한 안보 상황 가운데 외교당국과 군사당국간 긴밀한 협조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이에 앞서, 조태열 장관은 제2함대내 위치한 천안함 46용사 추모비를 찾아 참배하고, 천안함을 둘러보며 용사들의 숭고한 희생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