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농림축산식품부, ’24년산 과일 생산 안정을 위해 1월부터 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농식품부, 농진청, 지자체, 농협, 자조금 단체 등이 참여하는 '과수 생육관리 협의체' 구성, 1월부터 냉해 등 재해예방 상황, 생육상태, 기술 지도 등 월 2회 점검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19:15]

농림축산식품부, ’24년산 과일 생산 안정을 위해 1월부터 선제적 대응체계 구축!

농식품부, 농진청, 지자체, 농협, 자조금 단체 등이 참여하는 '과수 생육관리 협의체' 구성, 1월부터 냉해 등 재해예방 상황, 생육상태, 기술 지도 등 월 2회 점검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1/25 [19:15]

▲ 농림축산식품부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24년산 과실의 안정적인 생산을 위해 민․관 합동'과수 생육관리 협의체'를 구성하여 품목별 생육상황을 선제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

협의체 구성 배경은 작년 봄철 유래없는 저온피해와 탄저병 등으로 과일의 결실량이 감소함에 따라 사과, 배 등 과일 가격이 강세를 나타내고 있어 올해 정상적인 결실을 위해 선제적으로 나무 상태(樹勢)를 철저히 관리하기 위해서다.

협의체는 작년 피해가 컸던 4개 과일(사과, 배, 복숭아, 단감)에 대해 농식품부, 농촌진흥청, 주산지 지자체, 농협경제지주, 품목 자조금 단체 등이 참여한다. 농식품부는 이 협의체를 통해 1월부터 주산지를 대상으로 ①냉해 예방 및 과수 화상병 약제 살포 현황, ②저온피해 예방시설(열풍 방상팬, 미세살수장치 등) 설치 현황, ③나무 상태 관리 및 인공수분용 꽃가루 확보 현황 등을 월 2회 주기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김종구 유통소비정책관은 “올 가을에는 국민들께서 신선하고 맛있는 국산 과일을 맘껏 드실 수 있도록 과일 생육 전반을 선제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며, 아울러 “기후 변화에 대응하여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과일 생산 기반을 갖출 수 있는 방안도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