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청년과 함께 하는 개인정보 정책, 오늘 시작합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2030 자문단 출범식 개최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1/25 [16:40]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청년과 함께 하는 개인정보 정책, 오늘 시작합니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 2030 자문단 출범식 개최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1/25 [16:40]

▲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1월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30 자문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2030 자문단'은 청년을 국정운영의 동반자(파트너)로 삼고 있는 윤석열 정부의 국정철학을 구현하기 위한 핵심 시책이자 부처별 주요 정책에 대해 청년세대의 인식을 전하는 핵심 창구역할을 수행하는 20대와 30대로 구성된 정책 모니터링단이다.

개인정보위는 지난해 12월 7일부터 12월 22일까지의 공개모집을 통해 1월 15일'2030 자문단' 최종 20명을 선발했다. 모집 당시 선발인원의 약 9.5배가 넘는 191여 명의 청년이 지원하여 개인정보에 대한 청년세대의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

개인정보위 '2030 자문단'의 단장은 지난해 12월 13일에 청년보좌역(전문임기제 다급)으로 임용된 ‘신세연’ 씨가 맡았다.

신세연 씨는 태권도학과로 입학했으나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법학에 매료되어, 법학 박사까지 수료한 독특한 이력을 가졌다. 또한, 개인정보위가 출범하기 이전부터 GDPR 해설서 개발 등과 같은 개인정보 관련 많은 연구를 참여했고, 문화체육관광부에서의 법률자문 경험을 통하여 정부정책 수립ㆍ시행에 대한 이해가 높다.

선발된 자문단원들은 대학생, 직장인, 스타트업 창업자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지고 있으며, 앞으로 개인정보위 주요 업무 분야인 ①개인정보 보호·활용, ②개인정보 침해 방지 및 권리 강화, ③개인정보 소통·협력 등 3개 분과별로 활동하게 된다.

이날 출범식에 참석한 자문단원들은 개인정보에 대한 관심과 자문단 활동에 대한 열의를 보이며, 개인정보위 정책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지난해 개인정보위에서 청년인턴으로 근무한 경력이 있는 임세준 씨는 “국가 마이데이터 혁신 추진 전략과 같이 국민들의 삶을 변화시키는 정책이 마련되는 데 보탬이 되고 싶어 지원했다”고 밝혔으며,

성균관대학교에 재학 중이며 청각장애가 있는 이수현 씨는 “그간의 다양한 활동 경험을 살려 디지털 취약계층이 필요한 개인정보 정책을 제언할 것”을 다짐했다.

고학수 위원장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여 '2030 자문단'출범을 축하하며, 위촉장을 수여했다. 또한, ‘위원장과의 대화’ 시간에는 개인정보위의 ’24년 핵심 추진과제 및 중점사안, 자문단에게 기대하는 역할 등 자문단원들이 궁금해하는 사항에 대해 직접 설명하는 순서도 가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