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올댓코리아

청주시, 연쇄상구균 독성쇼크증후군(STSS) 주의 당부

최근 일본 전역에서 환자 증가 추세

이현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18:42]

청주시, 연쇄상구균 독성쇼크증후군(STSS) 주의 당부

최근 일본 전역에서 환자 증가 추세

이현우 기자 | 입력 : 2024/04/03 [18:42]

▲ 청주시, 연쇄상구균 독성쇼크증후군(STSS) 주의 당부


[올댓코리아=이현우 기자] 청주시 보건소는 최근 일본 전역에서 연쇄상구균 독성쇼크증후군(STSS, Streptococcal Toxic Shock Syndrome)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를 보임에 따라 감염병 예방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일본 국립감염병연구소에 따르면 2023년 일본 STSS 환자는 941명으로, 역대 최다 환자가 발생했으며, 2024년 2월까지 신고된 환자 수는 414명으로 예년 대비 높은 발생을 보이고 있다.

STSS는 A군 연쇄상구균에 의한 침습적 감염이 중증으로 진행될 경우 나타날 수 있는 질환이다. 주로 점막 및 상처 부위 등을 통해 감염되거나 호흡기 분비물(비말)로도 감염이 가능하다.

초기에는 인후통 등 인플루엔자와 유사한 경미한 호흡기 증상을 보이다가 고열, 발진, 저혈압, 호흡곤란, 다발성 장기부전 등 중증으로 진행되며, 현재까지 개발된 백신은 없고 초기 진단을 통한 항생제 치료가 중요하다.

국내에서는 현재 STSS를 별도의 법정감염병으로 분류해 신고 및 감시하고 있지 않지만 STSS와 동일한 원인병원체인 A군 연쇄상구균의 감염으로 발생할 수 있는 성홍열을 2급 법정감염병으로 지정해 전수 감시하고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청주시 보건소도 선제적 대응을 위해 동일병원체로 감염될 수 있는 2급 감염병 성홍열에 대한 철저한 감시를 진행하고 있다”며, “평소와 같이 올바른 손씻기를 생활화하고, 해외여행 후 의심증상 발생 시 신속히 의료기관을 찾아 본인의 해외여행력을 알려 적절한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